[방년과 약관] 나이별 명칭 : 지학,약관, 이립, 불혹...

 

- 지학, 약관, 이립, 불혹, 상수, 지천명, 이순, 종심, 희수, 망구, 미수, 백수 - 

 

 

 

 

 

(지학)-15, (약관)-20, (이립)-30, (불혹)-40, (지명)-50, (이순)-60, (화갑)-61, (진갑)-62, (고희)-70, (종심)-70, (희수)-77, (팔순)-80, (산수)-80, (미수)-88, (졸수)-90, (백수)-99

 

 

 

지학15세 : 입지의 시기에 학문에 뜻을 두는 나이 (논어).

 

약관20세 : 남자 나이 스무살을 뜻함. 약년 (예기).

 

이립30세 : 모든 기초를 세우는 나이 (논어).


불혹40세 : 사물의 이치를 터득하고 세상일에 흔들리지 않을 나이 (논어).

 

상수48세 : 상자를 십이 네 개와 팔이 하나인 글자로 파자하여 48세로 봄.

 

지명50세 : 천명을 아는 나이. 지천명이라고도 함 (논어).

 

이순60세 : 인생에 경륜이 쌓이고 사려와 판단이 성숙하여 남의 말을 받아들이는 나이 (논어).

 

회갑61세 : 화자는 십이 여섯 개이고 일이 하나라고 해석하여 61세를 가리키며, 일갑자인 60년이 돌아왔다고 해서 환갑 또는 회갑이라고도 함.

 

진갑62세 : 환갑보다 한 해 더 나아간 해라는 뜻.

 

종심70세 : 뜻대로 행하여도 도리에 어긋나지 않는 나이 (논어).

 

고희70세 : 두보의 곡강시 중, “인생칠십고래희”에서 유래되어 70세를 뜻함.

 

희수77세 : 희의 초서체가 칠이 세 번 겹쳤다고 해석하여 77세를 의미.

 

산수80세 : 산자를 팔과 십의 파자로 해석하여 80세라는 의미.

 

미수88세 : 미자를 팔과 십과 팔의 파자로 보아 88세라는 의미.

 

졸수90세 : 졸자의 약자를 구와 십으로 파자하여 90세로 봄.

 

망백91세 : 91세가 되면 백살까지 살 것을 바라본다 하여 망백.

 

백수99세 : 일백 백자에서 한 일자를 빼면 ‘흰 백’자가 된다하여 99세로 봄.

 

상수100세 : 사람의 수명을 상중하로 나누어 볼 때 최상의 수명이라는 뜻. 좌전에는 120살을 상수로 봄 (장자).

 

 

 

약관(弱冠) : 약년(/)·약령()이라고도 한다. 《예기()》 〈곡례편()〉에 나오는 말로, 사람이 태어나서 10년이면 유()라고 하여 이때부터 배우기 시작한다. 20세를 약()이라 하며 비로소 갓을 쓴다. 30세를 장()이라 하고 집(:)을 가진다. 40세를 일컬어 강()이라 하며 벼슬을 하는 나이다. 50세를 애()라 하며 관정()을 맡는다. 60세를 기()라 하고 남을 지시하고 부린다. 70세를 노()라 하는데 이쯤 되면 자식 또는 후진에게 전한다. 80·90세를 모(耄)라고 하며, 모는 도(:7세를 가리키는 말)와 마찬가지로 죄가 있어도 형벌을 더하지 않는다. 100세가 되면 기()라 하고 기린다.

 

방년(年) : 스무 살을 전후한 여성의 나이. 방령()·묘년()·묘령()과 같은 뜻이다. '방()은 '꽃답다'는 뜻이고, '년()·령()'은 모두 '나이'를 뜻한다. 따라서 방년은 꽃다운 나이, 곧 스무 살을 전후한 여성의 나이를 가리킨다. 남성의 경우 갓[]을 쓰는 나이[]인 약관()을 20세라고 하는데(《예기()》 〈곡례편()〉), 넓은 의미에서 서로 대응하는 말이라고 하겠다.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방년은 여성에게만, 약관은 남성에게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요즘과 같이 성별의 역할이 구분되지 않는 사회에서는 서로 어울려 써도 틀리지 않는다는 견해도 있다. 국어사전에는 '여성의 스물 안팎의 나이', '스물을 전후한 여성의 꽃다운 나이', '이십 세 전후의 한창 젊은 꽃다운 나이' 등으로 올라 있어 반드시 20세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곧 스물을 전후한 무렵의 젊은 나이를 통칭하는 용어로, '방년 18세', '방년의 꽃다운 처녀'와 같은 형태로 쓰인다.

 

 

 

 

 

 

 

고희(古稀)

1) 음훈 : 古 옛 고, 稀 드물 희

2) 관련사항 : ① [동의어] 종심(從心) ② [출전] 杜甫의 詩 〈曲江〉

3) 의미 : 사람이 일흔을 산 것은 예로부터 드물다. 일흔 살

4) 유래 : 나이 일흔이 된 것을 古稀라고 쓰는데, '인생 70은 예로부터 드물다'란 杜甫(두보) 의 <人生七十古來稀>라는詩句(시구)에서 유래하여 일흔 살을 일컫는 말이 되었 다. 즉 사람이 일흔을 산 것은 예로부터 드물었으니 일흔을 산 것은 예부터 드문 일을 한 것이 되는 셈이다. 두보의 이 구절이 나오는 <곡강이수>라는 제목의 둘 째 시를 소개하면 이렇다.

조정 일이 끝나면 날마다 봄옷을 저당잡혀/곡강 가에서 술 마시고는 취해서 돌아오네/ 술 외상은 어디에나 으레 있게 마련 아닌가/인생 칠십 살기 어려 우니 술이나 마시세(人生七十· 인생칠십고래희)/꽃 사이에서 꿀을 빠 는 나비는 자욱이 날아들고/물을 스치는 잠자리떼는 한가로이 날고 있네/ 이 내 심사 풍광에 실어 함께 흘러 가니/잠시라도 서로 즐겨 어긋나지 말자 꾸나.

이시는 두보가 마흔 일곱 살 때 지은 것이다. 李白(이백)과 더불어 唐詩壇(당시단) 의 쌍벽을 이룬 두보는 나이 47세가 되어서야 左拾遺(좌습유)라는 벼슬자리에 앉 아 보았다.그러나 어지러운 政局(정국)과 부패한 관료사회에 실망한 두보는 관직생 활보다 詩作(시작)에 더 마음을 두었으며 매일같이 답답한 가슴을 달래기 위해 술 이나 마시면서 아름다운 자연을 상대로 시간을 보냈다. 곡강은 수도장안 중심지에 있는 유명한 연못 이름으로 풍광이 아름답기로 유명했으며, 특히 봄이면 꽃을 찾 는 사람들로 붐비었다고 한다. 曲江(곡강)가에서 1년간 머물며 몇 편의 시를 남겼 는데 曲江이란 七言律詩(칠언율시) 두 편도 그 때 지은 것이다. 두번째 작품에 '古 稀'가 나온다. 시의 뜻은, 요즘은 조정에서 돌아오면 매일 곡강가로 가서 옷을 잡 히고 마냥 술이 취해 돌아오곤 한다. 술꾼이 술 빚을 지는 것을 너무나 당연한 일 로 내가 가는 술집마다 외상값이 밀려 있다. 하지만 내가 살면 몇 해나 더 살겠느 냐, 예부터 말하 기를 사람은 七十을 살기가 어렵다고 하지 않았더냐 꽃밭사이를 깊숙이 누비며 지나가는 호랑나비도 제철을 만난 듯 즐겁게 보이고, 날개를 물에 적시며, 날아 다니는 잠자리도 제사상을 만난 듯 기운 차 보이기만 한다. 나는 이 약동하는 대자연의 풍광과 소리 없는 말을 주고받는다. 우리 함께 자연과 더불어 흘러가면서 잠시나마 서로 위로하며 즐겨보자 꾸나 하고 말이다. 「인생칠십고래 희」란 말은 항간에 전해 내려오는 말을 그대로 두보가 시에 옮긴 것이라고도 한 다. 어쨌든 이 말은 두보의 시로 인해 깊은 의미를 지니게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이 시에서 古稀라는 말이 나왔지만 작자 자신은 고희와는 거리가 먼 59세로 생을 마감했다. 한편 論語(논어) 爲政篇(위정편)에서 나온 말로 孔子(공자)가 일생을 회 고하면서 자신의 학문수양의 발전과정을 이렇게 말했다. 나는 열다섯에 학문에 뜻 을 두었고(志于學·지우학) 서른에 뜻을 확고하게 세웠으며(而立·이립) 마흔에 무엇에도 미혹되지 않았고 (不惑·불혹) 쉰에는 하늘의 뜻이 무엇인지 알았고(知 天命·지천명) 예순에는 무슨 소리를 들어도 귀에 걸림이 없었으며(耳順·이순) 일흔에는 마음이 내키는 대로 좇아 했지만 법도를 벗어나 본 적이 없었다(從心) 이때부터 志學은 15세를, 而立은 30세를, 不惑은 40세를, 知命은 50세를, 耳順은 60 세를, 從心은 70세를 가리키는 말이 되었고 그 밖에 일흔 일곱을 喜壽(喜字의 草 書가 七七), 81세를 望九(망구), 여든 여덟을 米壽(米를 破字 하면 八八), 아흔 아 홉을 白壽(百에서 한 획이 없음)라고 한다.

 

 

 

 2015-03-11_205637.jpg

g.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