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여자의 실수


.
버스에서 한 여자가 갑자기 방귀를 뀌고 싶었다.


그러나 버스 안이라 꾹 참고 있었는데

갑자기 베토벤의 ‘운명교향곡’이 “콰쾅쾅~” 하고 힘차게 울려퍼졌다.


여자는 이때다 싶어 음악소리에 맞 춰 방귀를 마음놓고 뀌었다.


속이 후련했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모두 자기쪽을 보고 웃고 있었다.


여자는 불안했다.

자신의 작전이 완벽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

.

.

.


그러나 그것이 착각이었다.


음악은 자기 귀에 꽂은 이어폰에서 울려 나왔기 때문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