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웃으면 福이와요 

오늘도 많이 웃으시고 

福 많이 받으세요 ☆

 

★마누라와 국회의원 공통점

 

1.하여간 말이 많다.

2.내가 선택했지만 후회하고 있다.

3.아는 체도 하지 않다가 필요하면 

   아양 떤다.

4.일이 많아 바빠 죽겠다고 하면서 

   매일 노는 것 같다.

 

5.말로는 도저히 상대가 안 된다.

6.내 돈을 쓰면서 항상 당당하다.

7.돈을 엄청 좋아 한다. 

 

마누라가 국회의원보다 나은 점 → 

밥은 해준다.

 

국회의원이 마누라보다 나은 점 → 

4년 마다 갈아치울 수 있다.

ㅋㅋㅋㅋㅋ

 

******

 

★갱상도 할매

 

갱상도 할매 한 분이 

독립 기념관에 마실을 갔다.

 

한참을 구경한 할머니, 

의자에 앉아 쉬는데 

경비원이 다가와 말했다.

 

“할머니~ 이 의자는 

김구 선생님이 앉던 의자입니다. 

앉으시면 안 돼요.”

 

그래도 할머니 태연히 앉아있자, 

경비원은 다시 부탁했다.

 

이 때  갑자기 눈을 부라린 할머니

@

@

@

“야~~~!!! 이 양반아~~~ 

 

주인 오면 비키 주믄 될 기 아이가~~~~” 

ㅋㅋㅋㅋㅋ

 

 

★유식한 할아버지

 

시골 한적한 길을 지나던 등산객이 

길 옆에 있던 쪽문에 한자로 

"多 不 有 時"

라고 적혀있는 것을 보았다.

 

“많고, 아니고, 있고, 시간?”

 

“시간은 있지만 많지 않다는 뜻인가?”

 

“누가 이렇게 심오한 뜻을 

문에 적어 놨을 까.”

 

“분명 학식이 풍부하고 

인격이 고매하신 분 일 거야.”

 

“도사 같은 그 분을 만나 봐야지.” 

 

등산객은 문을 두드렸으나 안에서는 

아무런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한참을 기다리니 옆집에서 런닝 

차림의 할아버지가 나오셨다.

 

“어이~ 거기서 머 하는 거여?”

 

“아~ 예, 여기 사는 분 좀 만나 뵈려구요.“

 

“엥? 거긴 아무도 안 살어.”

 

“그래요? 여기 이 한자성어를 

적으신 분 좀 뵈려고 하는데요.”

 

“그거? 내가 적은 거야.”

 

“그래요? 꼭 뵙고 싶었어요.” 

 

할아버님, 여기가 대체 무슨 문입니까?”

 

“그거? 

별 거 아니야~  화장실이야~“

 

“네? 화장실 요?”

 

여기가 화장실이라구요?

 

그럼, 이 글의 뜻은 뭡니까?“

@

@

@

“아~~~ 그거~~?  참 나~~~”

 

“다 불 유 시 야~~~

 다불유 씨(W C)...!”

 

“젊은이는 多 不 有 時도 몰러?”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