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하고 졸릴때

숫자로 표현한 어느 남편의 넋두리

1 어나서
2 여자의 얼굴을 보며 하루를 시작한지가
3 십년이 지났다.
4 귀기만 했으면 좋으련만 이렇게 결혼해서
5 랬동안 같이 살게 될줄이야.
6 신이 고달퍼도 할수없지.
7 거지악이 없어 조선시대처럼 내쫒을 수도 없고,
8 팔한 마누라 덩치를 보면 작아지기만 하는 내모습
9 천을 헤메는 귀신은 이런 사람 안 잡아가는지
10 년 감수할일은 매일 생겨 몸을 사리면서 살아온지도 어느새 30년.
11 조를 바치고 기도해도 이여자는 나를 가만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다
12 걸고 밥상차려오라고하구 .때리구
13 일의 금요일 같은 공포의 날이 일년이면 365일이다.
14 리 이여자에게 도전장을 내밀수도 없고,
15 야 밝은 둥근달을 보며 한탄만 하는 이신세
16 일동안 내공을 쌓고 이여자에게 덤비면 이길수 있을까
17 리를 도망갔다 붙잡혀 온 불쌍한 넘이 바로 나로구나
18 이내신세는 왜이리도 처량한지 오늘도 이렇게

- 이 책의 더 많은 한줄보기
https://goo.gl/2TbBg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