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론, 노랑도 주연을 꿈꾼다 시인/ 淸雅 宋金子 파란 하늘 위상을 높이고 감나무 가지 위 윤미한 햇살 내려앉는 날 단풍의 주연은 붉음이다 그러나 보이는 모든 것 속절없이 붉기만 하다면 숨이 막혀 질식할 것만 같다 훨훨, 관솔 옹이 타오르듯 꺼질 줄 모르는 붉음 속 샛노랗게 치장한 한 그루 은행나무를 보아라 그것은 사랑 그것은 위안 사람들은 쉬어가고 연인들은 마음으로 화합한다 오소소 찬바람 이는 늦가을 참나무붙이보다 강렬한 만산홍엽 거리에서 때론, 노랑도 주연을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