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s.jpg

 

[인생을 감미로운 음악처럼]

 

살아가면서 인생에는 수많은 갈피가 있다.

인생의 한순간이 접히는 그 갈피 사이사이를 사람들은

세월이라 말하고 살아갈 날 보다 살아온 날이 많아지면서부터

그 갈피들은 하나의 음악이 된다.

자신만이 그 인생의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무렵 얼마나

소중한 것들을 잊고 살았는지 얼마나 많은 것들을 잃어

버리고 살았는지 깨달아 가는 것을

이따금 그 추억의 갈피들이 연주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가슴 시리고 코끝이 찡해지는 것은 지나간 세월의 아쉬움보다는

살아온 날들에 대한 후회가 많아서 일지도 모르겠네요.

계절의 갈피에서 꽃은 피고 지고 인생의 갈피에서도

후회와 연민과 반성과 행복의 깨달음이 피어나는 것을

남은 삶 인생이 연주하는 곡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가고 싶은 것은 아직은 아름다운 꿈이 있고

젊음과 의욕이 있기 때문이랍니다.

임들이시여

사랑도 정열적으로 인생도 후회 없도록

한번 멋지게 살아보자고요.

먼 훗날 참 재미있었던 인생길이었다고 말할 수 있도록

- 좋은 글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