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다 멋진 날이 있을까요?

 

 

멋진날.jpg

장성한 자식들이 어느덧 결혼하면서
우리 부부만 조촐하게 지내면서
생활하게 되었습니다.

자녀들이 집에 없어서 그런지 겨울이 더 춥고
감기도 쉽게 걸리는 것 같았습니다.

어느 날 잔기침을 콜록거리며 출근하는데
아내는 내가 감기에 걸린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그저 평상시처럼 대하는 것이
조금 섭섭했습니다.

"
만 원만 주고 가요."

갑자기 뜬금없었습니다.
본인도 그 정도의 돈이 없는 것은 아닐 텐데
이상스럽게 생각했지만, 지갑에서
돈을 꺼내 주었습니다.

"
그리고 퇴근할 때 방울토마토 좀
사 가지고 와줘요."

평생 좋은 음식 먹는 거 모두 사양하며
자식들 입에 먼저 들어가는 것으로
만족해하던 아내.

본인은 오래된 옷을 수선해서 입으면서도
자식들에게는 언제나 새 옷을 사서
입게 했던 아내.

그런데 오늘 평소 별다른 요구도 않던 아내가
조금 어리광을 부리며 나에게 방울토마토가
먹고 싶다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
늙으면 애가 된다더니.'

그런데 방울토마토를 먹고 싶다며 내민
아내의 손이 하루 내내 자꾸만 떠올랐습니다.
퇴근하며 방울토마토 한 상자를 샀습니다.

현관문을 여니 내가 좋아하는
생태탕 냄새가 코끝에 스밉니다.
반갑게 활짝 웃음으로 맞아주는 아내의 모습이
평소와 달리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밥상에 마주 앉은 아내가 웃으며
저에게 말했습니다.

"
미역국보다 당신이 좋아하는
생태찌개가 좋을 것 같아서..."

순간 나도 모르게 달력에 눈이 갔습니다.
바로 오늘이 결혼 40주년이었는데
저는 잊고 있었던 것입니다.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지만
따뜻한 아내의 미소에 저희 부부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


시간은 멈추지 않고 빠르게 흘러갑니다.
시간이 흐르면 세상이 변합니다.
우리 주변의 사람도 변하고 나 자신도
나이를 먹어 계속 변해 갑니다.

그렇게 너무 바쁘게 살다 보면
가족 간의 사랑도 잠시 잊고 있을 때도 있지만,
여전히 가까운 곳에 아름다운 사랑으로
남아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얼마나 많이 주느냐보다 얼마나
많은 사랑을 담느냐가 중요하다.
-
마더 테레사 -

 

 

 

출처:따뜻한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