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지진과 원전 사태로 국가위기에 직면한 일본이 독도(일본명 다케시마) 영유권 주장만큼은 전혀 굽히지 않고 있다.

25일 한ㆍ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는 오는 30일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고 내년부터 사용하게 될 중학교 사회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표현을 삽입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일본은 지난 19일 개최된 한ㆍ중ㆍ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이 같은 내용을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에게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김성환 장관은 "한ㆍ일 외교관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신중한 처리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내각부 검정 절차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중학교 교과서에서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이 공식적으로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외무상은 최근 자국 언론과 인터뷰하면서 "교과서 검정은 일본 제도에 따라 이뤄지는 절차"라며 "일본 규칙에 따라 확실하게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2008년 7월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서 독도에 대해 "우리나라(일본) 영토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킬 수 있다"는 내용을 추가했고 교과서를 제작하는 민간 출판사들도 이를 토대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적시한 교과서를 제작해 정부 측에 검정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일본 측 조치에 대해 외교통상부는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과 역사 왜곡에는 단호히 대처한다는 것이 정부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들이 뺏어간다해도 좁아서 다 살지도 못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