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운친구


 

 

 

 

노년에 있어야 할 벗

 

 

 

사랑도 사라지고 그리움도 사라진
인생 나이 육십이 훌쩍 넘어서면
남은 세월만 먹고 살아야 합니다.

 

 

얽메인 삶 풀어 놓고 여유로움에
노을진 나이에 건강도 하여
자유를 찾아 기쁨도 누리고

 

 

술 한 잔에 속을 나누고 정도
나누며 산에도 가고 바다에도 가고

 

 

먼 타국에 여행도 함께할 수 있는
그런 건강한 친구 몇이 있으면

 

 

당신의 남은 여생은
매일이 기쁘고 즐겁습니다

 

 

산이좋아 산에 가자하면
관절이 아파서...

 

 

그리워 심심해서 술 한잔 하자고
하면 건강이 않좋아 술을
끊었다며 거절하고

 

 

함께 여행을 하고 싶어도
취향이 맞지 않으니

 

 

황혼의 나이에는 여건이 같은
친구 만나기 어렵습니다.

 

 

칠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언제
어느때나 만날 수 있는 사람

 

 

젊음의 의욕 넘치는 활력으로
남은 세월 줄거움으로 가꾸어

 

 

갈수 있는 그런 벗이 함께 한다면
그 사람은 참 행복한 사람입니다.

 

ㅡ 좋은 글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