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중년 여성이 심장마비에 걸렸다

수술대 위에서 그녀는 거의 죽음을 경험했다. 
염라대왕을 만난 그녀가 물었다. 
”제가 죽을 때가 됐나요?” 


염라대왕께서 대답했다. 
"아니, 아직 40년은 더 남았지" 
그녀는 회복한 뒤 병원에 남아 


성형수술과 지방흡입술 복부지방제거수술까지 몽땅 받았다.
아직 살아 갈 날이 많이 남았다면 앞으로 남은 인생을 최대한 활용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마지막 수술까지 마치고 퇴원하던 길에 그녀는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에 치어 죽고 말았다. 
 

염라대왕 앞에서 그녀가 따져 물었다. 
"제게 아직 40년이나 남았다고 하셨잖아요? 
왜 저를 차가 오는데 빼내 주지 않으셨죠?” 
염라대왕이 대답하셨다. 



.
.
.

"못 알아 봤다!" 
성형은 지랄한다고 해가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