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만해도 눈시울이 뜨거워지는 엄니생각 울엄니 엄니 저도곧 갈께요..................

 

<어머니 추모시 모음> 조태일의 '어머니를 찾아서' 외

+ 어머니를 찾아서

이승의
진달래꽃
한 묶음 꺾어서
저승 앞에 놓았다.

어머님
편안하시죠?
오냐, 오냐,
편안타, 편안타,
(조태일·시인, 1941-1999)


+ 사모곡

이제 나의 별로 돌아가야 할 시각이
얼마 남아 있지 않다
지상에서 만난 사람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여인은
어머니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나의 별로 돌아가기 전에
내가 마지막으로 부르고 싶은 이름
어·머·니
(김종해·시인, 1941-)


+ 사모곡(思母曲)

어머니는 죽어서 달이 되었다.
바람에게도 가지 않고
길 밖에도 가지 않고,
어머니는 달이 되어
나와 함께 긴 밤을 같이 걸었다.
(감태준·시인, 1947-)


+ 나의 어머니

그녀가 죽었을 때, 사람들은 그녀를 땅 속에 묻었다.
꽃이 자라고, 나비가 그 위로 날아간다…
체중이 가벼운 그녀는 땅을 거의 누르지도 않았다.
그녀가 이처럼 가볍게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통을 겪었을까!
(브레히트·독일 시인, 1898-1956)


+ 어머니

내가 40대 때
돌아가신 어머니.

자꾸만 자꾸만 생각납니다.
나이가 60이 됐으니까요!

살아 계실 땐 효도(孝道) 한번 못했으니
얼마나 제가 원통하겠어요 어머니!
(천상병·시인, 1930-1993)


+ 나를 망친 여자

나로 하여금 이 망망한 세상의 짐을 지게 하고
내 생애의 일거수일투족에 평생 매달려 감시타가
이승을 떠나서도 내 멱살을 잡고 놓아주지 않는
나를 망친 한 여자, 아, 그립고 그리운 어머니여
(임보·시인, 1940-)


+ 하늘로 보내는 편지 - 어머니 1주기 추모시

어머니, 꽃이 피었습니다

어머니 가시던 날 아무도 울지 않았습니다
목놓아 울지 않는 우리를 남들은
이상하게 여겼습니다
눈뜨실 기력조차 떨어질 때 당신은
임종을 하셨습니다
그것은 슬픔이 아니었습니다
죽음이 갈라놓을 때까지 우리는
사랑하였습니다

당신의 우주여행이 평안하시기를,
임종의 순간을 기억합니다
가신 후, 더 많이 그리울 줄 알았습니다
(최병무·시인, 1950-)


+ 당신

가시기 며칠 전
풀어 헤쳐진 환자복 사이로 어머니 빈 젖 보았습니다

그 빈 젖 가만히 만져보았습니다
지그시 내려다보시던 그 눈빛
당신을 보았습니다

그처럼 처연하고
그처럼 아름다웁게
고개 숙인 꽃봉오리를 본 적이 없습니다

야훼와
부처가 그 안에 있었으니

이생에서도
다음 생에도 내가 다시 매달려 젖 물고 싶은 당신

내게 신은
당신 하나로 넘쳐납니다
(복효근·시인, 1962-)


+ 사모곡(思母曲)

학처럼 곱게
들국화처럼 향기 있게
살아가신 어머니

생각만 해도
코끝이 찡하고
가슴이 저미어오는 그 이름

내가 만난 여인 중에
가장 존귀한 여인

새벽마다 자식 위해
한 생애
눈물로 세월을 보내신 어머니

보고픔이 사무칠 때면
고운 모습으로
깊은 밤 꿈속에
찾아오신다

얼굴을 뵈옵는 날은
가장 성스러운
좋은 일만 생긴다
(이성우·효행시인)
  

+  어머니

긴 겨울의 끝머리
나무마다 꽃눈 움트는 때

지상에서의 고단했던 생
가만히 접으시고

생명의 본향인 흙으로
돌아가신 어머니.

이제 어머니의 몸은
우리 곁을 떠나셨어도

한평생 자식 위해 베풀어주신
그 사랑은 또렷이 남아

우리도 남은 생
어머니처럼 아름답게 살다가

천국에서 다시는 이별 없을
기쁨의 재회를 하는 그 날까지

사랑의 수호신 되어
우리를 굽어살피소서.

꽃같이 맑고 선하셨던
어머니의 모습을 기억하며

우리도 그리 살아갈 수 있도록
늘 힘이 되어 주소서.

따스한 인정(人情)의 햇살
조용한 온유함의 달빛이셨던

그리운 어머니.
(정연복·시인, 1957-)

* 엮은이: 정연복 / 한국기독교연구소 편집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