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장수와 바람난 부인

 

나이 60이 넘도록
나름대로 착하고 정직하게 살아온
k교수님은 부인이 늦게
바람이나서 배신감과 낭패감에
빠져 힘이 들었다.

 

그러나,사람이 살다 보면
황당한 일도 있으려니 생각하고
마음을 가다듬고 있었다.

 

그러다가
불륜을 저지른
상대남자를 알고 나서는
더 괴로워서
견딜 수가 없었다.

 

다름이 아니라 부인의
상대남자는 매일 집앞 골목을
지나 다니는
고물장수 였기 때문이었다.

 

 

k교수님이 부인에게 물었다.
"세상에 멋진 남자가
많고 많은데
왜 하필 고물장수하고
바람이 났소?"

 

부인은 한참을
머뭇거리다가 대답을 했다.
"매일 집 앞을 지나가면서
집에 안쓰는 물건 있으면 내
놓으라고 하는데
어떻게 하루 이틀도 아니고
계속 모른척 할 수가 있겠어요?

 

당신이 안 쓰는걸
다 알면서 내놓으라는데,
한번 내 놓았더니
아,그양반이 이물건을 얼마나
잘 쓰는지 정말
훌륭하게 씁디다."

 

*쓸수있는 물건은
쓰면서 삽시다,
안쓰면 남의 물건 됩니다.
ㅎㅎㅎ*




우리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