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해 여름날을 불지르고 있었다

두발로 선다는 것이

두렵지 않았다.

b0AHlPc.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