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화둥둥 좋구나, 한가위가 좋구나

 

 

 

 

 여기 저기서 모인 식구들
만면에 웃음 가득
호호~하하 즐겁구나


오랜만에 만난 혈육 어디보자
고운 얼굴 자식사랑, 손주사랑
앞을 봐도 뒤를 봐도
눈에 넣어도 안 아플 내 새끼,
내 강아지들

 

 



이렇게도 좋을 수가
이렇게도 기쁠 수가
어화둥둥 좋구나, 한가위가 좋구나

선물꾸러미 내려놓고
연만하신 부모님께 허리 굽혀 절
드리니 귀하디 귀한 내 새끼들
주름진 얼굴에 보름달이 두둥실

 

 



칼쿠리 손으로 만지셔도
그 사랑 찌릿찌릿 가슴이 뭉클
맞잡아 보는 섬섬옥수
비단 손결이 떨리누나

팔월이라 한가위 만나니까
반갑구나

 

 

 

 


마음도 넉넉 음식도 넉넉
웃음소리 요란하고 집안이
들썩들썩 한가위라,

명절이라

우리 모두 좋구나

 

 

(권정아·시인)
 

 

 

펌/석란정,법운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