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12_131745.jpg

 

 

사람을 보는 아홉 가지 지혜

 

공자는 말했다.

무릇 사람의 마음은

 험하기가 산천보다 더하고,
알기는 하늘보다 더 어려운 것이다.

 

하늘에는 그래도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과

아침, 저녁의 구별이 있지만,

 

사람은 꾸미는 얼굴과

깊은 감정 때문에 알기가 어렵다.

 

외모는 진실한 듯하면서도

마음은 교활한 사람이 있고,

 

겉은 어른다운 듯하면서도

속은 못된 사람이 있으며,

 

겉은 원만한 듯하면서도

속은 강직한 사람이 있고,

 

겉은 건실한 듯하면서도

속은 나태한 사람이 있으며,

 

겉은 너그러운 듯하면서도

속은 조급한 사람이 있다.

또한 의로 나아가기를

목마른 사람이 물을 찾듯 하는 사람은

의를 버리기도 뜨거운 불을 피하듯 한다.

 

그러므로

군자는 사람을 쓸 때에.....

 

1. 먼 곳에 심부름을 시켜 그 충성을 보고,
2. 가까이 두고써서 그 공경을 보며,
3. 번거로운 일을 시켜 그 재능을 보고,
4. 뜻밖의 질문을 던져 그 지혜를 보며,
5. 급한 약속을 하여 그 신용을 보고,
6. 재물을 맡겨 그 어짐을 보며,

7. 위급한 일을 알리어 그 절개를 보고,
8. 술에 취하게 하여 그 절도를 보며,
9. 남녀를 섞여 있게 하여

그 이성에 대한 자세를 보는 것이니, 

이 아홉가지 결과를 종합해서 놓고 보면

사람을 알아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지혜속의 글 중에서-

공자님 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