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원의 아침편지
 
 
처음 살아보는 오늘


"나도 67세는 처음 살아봐요."
배우 윤여정씨가 TV 프로그램
'꽃보다 누나'의 마지막 방송에서 한 말이다.
뭐든 처음엔 서툴고 떨린다. 실수도 한다.
오늘도 처음 살아보는 오늘이다. 내일도
처음 살아보는 내일이다. 날마다 새롭고
날마다 서툴고 실수투성이 날들이다.
그래서 우리는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


- 하명희의《따뜻하게, 다정하게, 가까이》중에서 -


* 날마다 새로운 해가 뜹니다.
어제의 태양 같지만 오늘은 새로운 태양입니다.
어제 먹은 밥 같아도 오늘은 처음 먹는 밥입니다.
어제도 사랑했지만 오늘 사랑은 처음입니다.
오늘 다시 새롭게 태어나고
새롭게 시작합니다.
늘 창의적으로,
더 성장하면서.